201912.11
보도자료
  • 홈
  • 보도자료
  • 보도자료
코리아텍 ‘2019 글로벌 캡스톤 디자인’ 운영
프랑스 등 8개국 22명 유학생+ 코리아텍 재학생, 클린룸⦁ 솔라셀⦁3D프린팅 실습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 총장 이성기)이 7월 15일(월)부터 8월 9일(금)까지 4주간에 걸쳐 자매대학인 해외 공과대학 재학생과 코리아텍 재학생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2019 글로벌 캡스톤 디자인 프로그램(Summer program for Global Capstone Design)’을 운영한다.

※ Capstone Design이란?
‘창의적 종합 설계’란 의미로써 공학계열 학생이 실제 현장에서 부딪히는 문제를 해결하도록 학부과정에서 배운 이론을 바탕으로 작품을 기획, 설계, 제작하는 전 과정을 경험토록 해 산업현장 수요에 적합한 창의적 기술 인력을 양성하는 교육과정을 말한다.

글로벌 캡스톤 디자인 프로그램은 기존 한국어 및 한국문화 체험 중심의 Summer School에, 융합기술 연구와 시제품 제작 활동을 추가한 것으로서 지난해 여름부터 시작했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프랑스 응용과학대학교(IPSA), 독일 잘란트 대학교(Saarland University), 베트남 빈롱기술교육대학교(Ving Long University of Technology Education),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전기 대학교(Saint Petersburg Electrotechnical University),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폴리텍 대학교(PETER THE GREAT ST. PETERSBURG POLYTECHNIC UNIVERSITY), 브라질 인스퍼(INSPER), 태국 수라나리 기술대학교(Suranaree University of Technology),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 대학교(UniKL), 캄보디아 국립 캄보디아 폴리텍 대학교(NATIONAL POLYTECHNIC INSTITUTE OF CAMBODIA) 등 8개국 9개 대학에서 22명의 외국 유학생이 참여한다. 코리아텍 재학생은 5명이 참여한다.

코리아텍은 ‘융합세미나’교과목을 개설해, 참가 학생들에게 교내 첨단장비 시설인 반도체 클린룸(clean room), 솔라셀(solar-cell. 태양전지) 및 3D프린팅 실습 등을 비롯해 한국 문화, 한국어 및 태권도 배우기 등을 제공한다.

박해웅 대외협력실장은 “융합세미나 교과목을 기반으로 해외 유수대학생과 코리아텍 재학생이 공동으로 공학관련 과제를 수행함으로써 창의적 문제해결능력, 의사소통 능력, 국제적인 협업능력을 향상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는 7.15~8.9까지 ‘2019 글로벌 캡스톤 디자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19-07-15]조회수 : 1,091
  • 복사하기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유용한 정보가 되었습니까? [평균0점/0명 ]

500자 제한 의견달기
이름 비밀번호
내용
인증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 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