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Cover Story
  • 홈
  • Cover story
  • Cover Story
[한국경제]한기대, 특성화된 교육모델…
취업률 `전국 최상위권` 공대
 

한국기술교육대학교(총장 전운기, www.koreatech.ac.kr, 이하 한기대)는 1991년 고용노동부가 전액 출연으로 설립한 특수 목적대학교다. 실무 중심의 정예교육과 내실 있는 교육환경 구축을 통해 국가와 산업을 혁신할 수 있는 실천공학교육과 평생능력개발 분야에서 세계 최일류를 지향한다. 한기대는 21세기를 선도할 기술자로서 최고의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학생 20명당 1인의 교수진과 최신 실험·실습 장비를 갖추고 이론·실기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실천적 공학교육에 적합한 새로운 공과대학의 모범적 교과과정을 편성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졸업 시까지 150학점을 이수케 하며 전체 수업시간의 약 50%를 실험실습교육에 배정한다. 입학에서 졸업까지 전담지도교수를 운영함으로써 교수와 학생이 재학기간은 물론, 졸업 후에도 연결될 수 있도록 밀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한기대는 기계정보공학부, 메카트로닉스공학부, 전기·전자·통신공학부, 컴퓨터공학부, 디자인공학과, 건축공학부, 에너지·신소재·화학공학부, 산업경영학부 등 7개 학부 1개 학과에 3800명의 재학생을 두고 있다. 매년 ‘전국 최상위권 취업률’을 유지하고 있다. 교과부의 전국 4년제 대학 취업률 발표에서 2010년 1위(81.1%), 2011년 2위를 차지했으며, 중앙일보 전국 대학종합평가에서 최근 4년간 취업률 1위를 기록했다. 학부 교육을 가장 잘하는 대학을 평가하는 ‘교육중심대학’ 지표에서도 2009~2011년 3년 연속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취업의 질에 있어서도 우위에 있다. 대기업 및 공기업 취업률이 43.3%에 달하며 수도권 유수대학과 견줘도 전혀 뒤처지지 않는다는 것이 대학 측 얘기. 한기대가 이처럼 매년 최상위권 취업률을 기록하는 데는 특성화된 교육모델이 밑거름 되고 있다. 한기대는 이론과 실험학습을 50 대 50으로 균형 있게 배분하고 있으며, 학생들의 학업능력 향상을 위해 첨단실습장비가 구비된 70여 개의 LAB실을 24시간 개방해 학생들이 언제든지 학업에 몰두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올해부터 혁신적인 공학교육모델을 시작한 한기대는, 3~4학년을 대상으로 3학년에 6개월, 4학년에 4개월 총 10개월간 현장실습을 하는 ‘기업 연계형 장기 현장실습제도’(IPP : Industry Professional Practice)를 실시하고 있다. IPP는 산학협력을 바탕으로 한 현장 밀착형 실습교육 실현을 위해 기업체에 학생을 보내 현장실습을 하도록 하는 것이다. 2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50개 업체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학생들을 현장에 파견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100여개 대기업 및 공공기관, 중견업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한기대는 최근 교육과학기술부의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지원대학’으로 선정됐다. 한기대는 ‘지속가능한 산학협력 체제와 우수인재 양성의 충청권 허브’란 비전을 설정하고 ▲반도체·디스플레이 ▲지능융합, ▲자동차·부품 등을 3대 특성화 분야로 설정하고 대학과 기업 간 개방형 연계체제를 구축해 ▲기술개발 지원 ▲산업체 인력양성 ▲맞춤형 기업체 지원 등의 활동을 벌여 나가기로 했다. ◆"실천공학 특성화대학의 세계적 모델 되겠다" 전운기 총장 인터뷰 “대학의 주인이자 고객인 학생들이 보다 알차게 대학생활을 하고 각자의 비전을 찾는 데 도움을 주고 싶습니다.” 전운기 총장은 “한국기술교육대는 앞으로 학생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삼는 ‘교육중심대학’의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2009년 수립한 비전 2015의 달성을 위해 공학기술과 경영기술을 접목한 실천공학 특성화대학의 세계적 모델, 그리고 평생능력개발을 주도하는 대학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기대는 산업체 수요에 부응하는 전문이론과 현장실습 및 학습지도능력(교사로서의 자질)을 겸비한 ‘직업능력개발훈련교사, 인력개발담당자 및 실천공학기술자의 양성’을 위해 설립된 학교. 이론과 연구 중심의 일반 공과대학과는 달리, 실천공학이란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현장형, 실무형 공학교육을 진행하며 경쟁력 있는 인재들을 키워내고 있다. 전 총장은 지난해 2학기부터 총장과 학생들 간의 이색 소통 프로그램인 ‘P&S(President and Student) Open Chair’를 운영하고 있다. “‘P&S Open Chair‘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글로벌 역량 함양 및 대학 운영시스템에 대한 이해와 재학생·외국인 학생들과의 소통기회를 확대해 주고 싶었다는 게 전 총장의 얘기. 그는 “기업연계형 장기 현장 실습제도인 ’IPP‘ 제도를 통해 학생들이 현장문제 해결의 하드스킬(전공기술)과 조직 적응 및 학습에 필요한 소프트 스킬(의사소통능력, 조직적응력 등)을 배양하도록 해 ‘실무형 창의인재를 양성하는 대학’이란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 대한민국 대학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혁신을 주도해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전 총장은 1954년 충북 청원 출신으로,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해 서울대 대학원 행정학과 석사, 美 오하이오주립대 대학원 석사(인적자원관리), 명지대 대학원 산업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제23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청와대경제행정관, 경인지방노동청장, 총리실 국장, 노동부 산업안전보건국장, 서울지방노동위원회위원장, 명지대 산업공학과 초빙교수를 역임했다. 신재섭 기자 shin@hankyung.com
[2012-04-20]조회수 : 4,457
  • 복사하기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유용한 정보가 되었습니까? [평균5점/2명 ]

1 Cinderella [작성일 2016-05-17]
Great article but it didnt have evtygehinr-I didnt find the kitchen sink!
500자 제한 의견달기
이름 비밀번호
내용
인증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 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