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보도자료
  • 홈
  • 보도자료
  • 보도자료
한국기술교육대 배진우 교수 ‘차세대 스트레처블 디바이스 핵심기술 개발’
비휘발성 이온젤을 활용하여 알파벳 입력, 마우스 컨트롤 가능한 디바이스 구현


한국기술교육대학교(KOREATECH, 총장 이성기) 배진우 교수(에너지신소재화학공학부)가 제1저자로 참여한 연구진이 미래 스트레처블 디바이스* 구현의 핵심기술을 개발하여 화제다.

* 스트레처블(Stretchable) 기술
유리나 실리콘 등의 딱딱한 물질에서만 구현되던 기존의 디스플레이와 달리, 휘어질 뿐만 아니라 신축이 가능한 다양하고 새로운 환경에서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배진우 교수와 연구진은 기존에 스트레처블 디바이스에 주로 활용되던 하이드로젤 소재의 단점을 해결하고자 PVC, DBA, [EMIM+][TFSI-]로 구성하여 전도도를 높인 이온젤을 제작하고 이를 인장 센서로 활용하는 실험을 진행하였으며, 그 결과 이온젤을 투명장갑에 붙이고 아두이노와 연결해서 이를 알파벳 입력장치와 마우스 컨트롤러로 활용할 수 있게 하였다.

새롭게 개발된 이온젤은 기존 하이드로젤이나 다른 유기 전도성 젤에 비하여 주위 온습도 환경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고 장시간 그 모양과 형태를 유지하였으며, 이러한 안정적인 특성 때문에 스트레쳐블 센서, 스트레처블 터치패널, 인공피부의 소재와 같은 차세대 스트레처블 디바이스의 프로토타입 제작에 활용이 가능하다.

연구결과는 “내습성, 탄성, 투명성의 이온젤을 이용한 고신축성 변위센서(Humidity-resistive, elastic, transparent ion gel and its use in a wearable, strain-sensing device)” 라는 제목으로 재료과학분야의 권위 있는 저널인 Journal of Materials and Chemistry A지 온라인 판에 지난 2월 27일 게재되었다.

해당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고려대 한창수 교수, 전경용 연구교수, 성균관대 백승현 교수, 고려대 손영준, 이호정 대학원생, 성균관대 배성현 대학원생이 참여하였으며, 배진우 교수는 제1저자로 참여 하였다.

배진우 교수는 “본 이온젤의 합성방법은 스트레쳐블 소재합성의 원천기술로서 다른 연구자들에게 차세대 스트레쳐블 소재 제작에 대한 영감을 심어주고 이온젤의 고분자나 분산매, 이온용액을 다른 더 좋은 재료로 치환한다면 더욱더 활용가치가 높은 스트레처블 소재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배진우 교수와 연구진이 차세대 스트레처블 디바이스 관련 핵심 기술을 개발 하였다.

[2020-03-16]조회수 : 236
  • 복사하기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유용한 정보가 되었습니까? [평균0점/0명 ]

500자 제한 의견달기
이름 비밀번호
내용
인증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 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