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보도자료
  • 홈
  • 보도자료
  • 보도자료
한국기술교육대, ‘가상현실 페스티벌’에서 ‘AR당구’ 등 선보여 관심
재학생 제작 ‘AR 당구’, ‘VR 방탈출’ 등 기술이전 및 사업화 문의 이어져
 한국기술교육대학교(총장 이성기)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한국 가상현실 페스티벌(이하 KVRF 2020)’에 재학생들이 제작한 AR/VR 주제의 캡스톤디자인* 작품을 선보여 많은 관심을 받았다. 
 * 캡스톤 디자인 : 공학계열 학생들에게 산업현장에서 부딪칠 수 있는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주기 위해  
   졸업논문 대신 작품을 기획, 설계, 제작하는 전 과정을 경험하게 하는 교육과정


한국기술교육대학교 LINC+사업단은 이번 행사에서 재학생들이 전공에서 배운 AR/VR 기술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결합하여 구현한 우수 캡스톤 디자인 작품 4점을 전시했다. 이중 ‘AR 당구’, ‘VR 방탈출’, ‘AR 클레이 양궁’ 등의 작품이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으며 기술이전 및 사업화에 대한 문의가 이어졌다.

‘KVRF 2020’에 참가한 한 바이어는 “당사에서도 AR당구에 관한 사업을 계획하고 있었는데 학생들이 관련 콘텐츠를 개발했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오게 됐다”며 “해당 콘텐츠를 제작한 학생 및 교수님과 사업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규만 LINC+사업단장은 “우리대학의 특성화된 교육과정이 반영된 결과물들이 산업계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캡스톤 디자인 작품들에 대한 활발한 기술이전과 사업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기술교육대학교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는 인재육성을 위해 2018년부터 ‘융합학과’를 신설해 전공학사와 별도로 마이크로 디그리를 수여하는 스폐셜트랙(스마트팩토리, AR/VR, AI·빅데이터)을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교육부의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에 선정되어 AR/VR, 자율주행 자동차 등을 비롯한 신산업 분야의 융합형 창의인재 양성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 12 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가상현실페스티벌 에서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관계자가 ‘AR 당구 콘텐츠를
    시연하고 있다
.
[2020-12-15]조회수 : 2,144
  • 복사하기
  • 목록으로
  • 프린트
  • 트위터
  • 페이스북

유용한 정보가 되었습니까? [평균0점/0명 ]

500자 제한 의견달기
이름 비밀번호
내용
인증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 될수 있습니다.